아일랜드의 우수한 기술성을 확인할 수 있는 중심지

더블린 컨벤션 뷰로(Dublin Convention Bureau)에 따르면, 더블린은 데이터 센터 붐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우수한 기술력의 중심지로 인식되고 있습니다. 정부와 현지 테크 기업 모두가 더블린의 기술 생태계 개발을 지원하고 있어 Google에서 Facebook에 이르는 대형 테크 기업들이 이곳을 유럽의 본거지로 선택할 수 있었습니다.

기업들이 아일랜드를 매력적으로 생각하는 전반적인 이유는 이곳이 디지털 자산을 성공적으로 호스팅하는 데 필요한 5대 주요 요소(정책(Policy), 사람(People), 조직(Pedigree), 파이프(Pipes) 및 전원(Power))를 제공하는 데 있어 높은 순위를 차지하기 때문입니다. 아일랜드는 451 Research가 실시한 평가에서 36점 만점 중 32점을 기록했습니다.

2008년 이후, 아일랜드에 대한 데이터 센터 자본 투자 규모는 $40억 달러를 초과하였으며, 이를 통해 수많은 IT 공급업체의 관심을 유도할 수 있었습니다. Amazon, Apple 및 Microsoft를 포함한 미국 테크 산업의 리더들도 자체 데이터 센터에 대한 투자에 지분을 출연하고 있습니다.

전체적으로 보았을 때, 아일랜드의 데이터 센터 급증 현상은 Etsy, Irish talent, Foodcloud 및 Soundwave를 포함한 다수의 아일랜드 스타트업과 급성장 중인 테크 커뮤니티의 성장으로 이어졌습니다. 아일랜드의 기술 허브인 더블린은 더블린 웹 서밋(Dublin Web Summit) 기간 중 지역 술집에서 열린 해킹의 밤을 후원하며 테크씬을 마음에 간직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또한, 서밋을 통해 도시에는 활력이 넘치면서도 새로운 문화적 요소가 등장하게 되었습니다.

고객 포털 로그인
연락처